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비밀번호찾기 | 통합검색
 
회원가입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질문과답변
자료실

자유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작성일 : 12-03-07 15:06
가장 아름다운 모습 (김남식)
 글쓴이 : 신은정 (210.♡.106.200)
조회 : 2,777  

장통 작은 분식점에서 찐빵과 만두를 만들어 파는 어머니가 있었습니다.
어느 일요일 오후, 아침부터 꾸물꾸물하던 하늘에서 후두둑 비가 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소나기였습니다.
그런데 한 시간이 지나도 두 시간이 지나도 그치기는 커녕
빗발이 점점 더 굵어지자 어머니는 서둘러 가게를 정리한 뒤
큰길로 나와 우산 두 개를 샀습니다.

그 길로 딸이 다니는 미술학원 앞으로 달려간 어머니는
학원 문을 열려다 말고 깜짝 놀라며 자신의 옷차림을 살폈습니다.
작업복에 낡은 슬리퍼, 앞치마엔 밀가루 반죽이 덕지덕지 묻어 있었습니다.
안그래도 감수성 예민한 여고생 딸이 상처를 입을까 걱정된 어머니는
건물 아래층에서 학원이 파하기를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한참을 서성대던 어머니가 문득 3층 학원 창가를 올려다봤을 때,
마침 아래쪽의 어머니를 내려다 보고 있던 딸과 눈이 마주쳤습니다.
어머니는 반갑게 손짓을 했지만 딸은 못본 척 얼른 몸을 숨겼다가
다시 삐죽 고개를 내밀고, 숨겼다가 얼굴을 내밀곤 할 뿐
초라한 엄마가 기다리는 걸 원하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
슬픔에 잠긴 어머니는 고개를 숙인 채 그냥 돌아섰습니다.


그로부터 한 달 뒤 어머니는 딸의 미술학원에서
학생들의 작품을 전시한다는 초대장을 받았습니다.
딸이 부끄러워할 것만 같아 한나절을 망설이던 어머니는
다늦은 저녁에야 이웃집에 잠시 가게를 맡긴 뒤
부랴부랴 딸의 미술학원으로 갔습니다.
“끝나 버렸으면 어쩌지…….”
다행히 전시장 문은 열려 있었습니다.
벽에 가득 걸린 그림들을 하나하나 훑어보던 어머니는
한 그림 앞에서 그만 가슴이 덜컹 내려앉았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

비, 우산, 밀가루 반죽이 허옇게 묻은 앞치마, 그리고 낡은 신발.
그림속엔 어머니가 학원 앞에서 딸을 기다리던 날의 초라한 모습이
고스란히 들어 있었습니다.

그날 딸은 창문 뒤에 숨어서 우산을 들고 서 있는 어머니의 모습을
화폭에 담고 가슴에 담았던 것입니다.
어느새 어머니 곁으로 다가온 딸이 곁에서 환하게 웃고 있었습니다.
모녀는 그 그림을 오래 오래 바라보았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모습으로...


우리는 작은것에서 행복을 느끼고 작은것에서 감사를 느끼고 지내야 합니다
삶이 힘들고 고단하여도 우리 주위엔 따스한 사람이 아주 참 많습니다.
조금만 더 힘내세요


 
 

Total 1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 일주일을 행복하게 사는법 신은정 03-16 3034
17 가장 아름다운 모습 (김남식) 신은정 03-07 2778
16 "힘내세요" 신은정 09-23 3186
15 "긍정의 힘" 신은정 09-23 3504
14 **당신에게 힘이 되는글 ** 신은정 09-23 2283
13 삶이 힘겨울때... 신은정 09-23 2081
12 건희샘과 원미란샘.. (4) 고상희 08-24 3083
11 삶이란? 아침이슬 07-19 3091
10 스트레스 한방에 날리기 (1) 불새 07-05 3559
9 인생의 쉼표 불새 07-01 3382
8 아름답게 늙으려면 "세븐 업"을 하라 (4) 구복남 06-20 3623
7 인생의 황금훈장 (4) 아침이슬 06-20 3145
6 사랑을 드려요 (1) 아침이슬 05-01 3254
5 비가내려요 (1) 아침이슬 04-20 3409
4 좋은 하루 되세요!! 운영자 04-16 3766
 1  2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홈 맨위로

39012 경북 군위군 군위읍 군위금성로 140 / ☎. 054)382-1300 / Fax. 054)382-1310 / gw-swc@hanmail.net
Copyright(c) 2009 ∼ 2020. 군위노인복지센터(Gunwi Silver Welfare Center) All Rights Reserved.